Creative Directors

Profile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 - 알레산드로 멘디니





He is… / 1931년 이탈리아의 밀라노에서 태어나 1959년에 밀라노 폴리테크니코대학 건축학부를 졸업했습니다.  1970 ~ 1976 년까지 건축디자인 전문 잡지 <까사벨라>, 1977 ~ 1981 년까지 <모도>, 1980 ~ 1985, 2010 ~ 2011 년에는 <도무스>편집장을 역임했습니다. 까르띠에, 에르메스, 스와로브스키, 알레시, 비사짜 등 세계적 기업과 함께 일하고 있으며, 베자렐 예술과 디자인 아카데미(The Bezalel Academy of Arts and Design in Jerusalem)의 명예회원이기도 합니다. 1979, 1981년과 2014년에 이탈리아 황금나침반상(Compasso d’ Oro)을 수상하고 프랑스에서는 문화예술 공로 훈장 기사장(Chevalier des Arts et des Lettres) 직함을 수여 받았습니다. 또한 뉴욕의 건축가 협회의 명예 직함을 받았으며 밀라노 공대에서는 명예 박사  학위를 수여 받았습니다.




세계 디자인계의 판도를 바꾼 편집장 / 전 세계 디자이너로부터 가장 존경을 받는 디자이너인 멘디니는 디자이너가 되기 전 건축 디자인 관련 잡지의 편집장으로 오랫동안 활동했습니다.  특히 그가 편집장으로 활동했던 Casabella, MODO 및 Domus는 지금도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발행되는 유명한 건축디자인 잡지입니다.  이 잡지들은 처음부터 세계적인 명성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멘디니가 편집장을 역임하며 세계적인 권위의 잡지로 이끈 것입니다. 이 잡지들은 이탈리아 디자인을 세계에 알리 는 창구역할을 했고, 혁신적인 디자인 이념을 제공하며 기존의 전통적인 디자인과의 투쟁을 이끌어 나갔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탈리아의 디자인과 산업, 특히 1980년대 이탈리아 디자인이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오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1960, 70년대 이탈리아는 경제적으로 어려웠지만 디자인을 이해하고 있는 기업이 많았습니다. 멘디니는 세계 곳곳에 숨겨진 유능한 디자이너들을 발굴하여 이들을 이탈리아 기업과 연결시킨 것입니다. 그 결과 80년대에 들어오면서 디자이너들뿐 아니라 이탈리아 산업이 국제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게 된 것입니다.



너무 늦은 그러나 정말 젊은 / 1989년 멘디니는 동생 프란체스코 멘디니와 아뜰리에를 엽니다. 지금까지 편집장으로 살아왔던 인생과는 전혀 다른 길에 들어선 그는 50대 후반에  초보 디자이너가 된 것입니다. 아뜰리에를 시작하고 처음 맡았던 프로젝트는 히로시마 항구의 기념탑과 네덜란드의 그로닝거 미술관 설계였습니다. 초보 디자이너 멘디니는 그 동안의 실험을 통해 축적된 아이디어와 경험을 현실공간에서 구현해내며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 일으켰을 뿐만아니라. 그 어떤 디자이너보다 새롭고 기발한, 젊은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그로닝거 미술관은 20세기 후반의 가장 놀라운 포스트모던 건축물 중 하나로 불리며 '죽기전에 꼭 봐야할 세계 건축 1001'에도 선정되었습니다. 이후 멘디니는 세계적인 클라이언트들과 수많은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1983년 멘디니가 기획하고 진행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던 알레시의 프로젝트 Tea & Coffee Piazza로 인연이 있던 이들은 멘디니가 아뜰리에를 연 이후 본격적으로 다양한 디자인 작업을 하게 됩니다. 이때의 디자인 프로젝트들은 단지 기업의 활동이 아니라 당대 디자인의 역사가 되었습니다.  아뜰리에 멘디니는 나폴리 지하철 역사 디자인으로 Medaglia d'Oro all'Architettura Italiana 2003-Triennale Museum di Milano 를 수상 하였으며 베로나의 비브로스 예술 호텔로는 Villegiature Awards의 2006년 유럽 최고의 호텔 건축과 인테리어 디자인상을 수상 하였습니다. 디자이너로서 2010년에 디자인한 라문 아물레또 스탠드 조명 디자인의 역사적인 가치는 LED의 장점을 최대한 잘 살린 링모양으로 조명의 균일도를 높였으며 투명 소재를 사용하여 램프의 기계적 메커니즘을 돋보이게 한부분과. 스프링과 전선이 없이 원과 직선으로만 만들어진 미니멀한 구조안에 다양한 색깔을 믹스매치해 인간적 감성을 불어넣었다는 것으로써 그 아름다운 디자인 성능의 우수성으로 세계에서 가장 저명한 독일 뮌헨 현대 미술관(모던피나코 텍)에 영구 소장품으로 전시되고 있습니다.



"Geef altijd meer dan men verwacht" - Marcel Wanders -